홍준표 "윤석열, 석양의 무법자 다툼에서 살아 남길…지면 한명은 감옥행"
상태바
홍준표 "윤석열, 석양의 무법자 다툼에서 살아 남길…지면 한명은 감옥행"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0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권을 놓고 경쟁에 돌입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 

 대선 도전 꿈이 사라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8일, 윤석열 후보와 당을 향해 "지면 감옥에 가야하는 한다"며 "부디 살아남는 대선이 되라"고 채찍질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차기 대선판이 석양의 무법자처럼 돼 간다"면서 무법천지라고 한 이유를 "민심에서 압승하고 당심에서 지는 희한한 경선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그것이 선거의 룰이였기 때문에 깨끗하게 승복 한 것"이라며 "부디 대선은 민심의 100분의 1도 안되는 당심으로 치룰 생각은 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이에 홍 의원은 "민심을 따라가는 당심이 되도록 하라"며 2030세대를 끌어안는 방법을 제시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두분중 지면 한사람은 감옥 가야 하는 처절한 대선이다"며 이재명 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모두 이런 저런 일로 수사당국의 사정권안에 있는 현 상황을 비꼬았다.

이에 홍 의원은 "이전투구 대선에서 부디 살아 남는 대선이 되도록 부탁 드린다"며 일단 살아남고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윤 후보와 당 지도부에 귀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