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내년 2월부터 도입…"국민부담 없게"
상태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내년 2월부터 도입…"국민부담 없게"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0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를 내년 1분기 내 40만4000명분 도입을 계획 중인 가운데 "국민 부담은 없게 할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8일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경구용 치료제에 대한 자기부담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현재 경구용 치료제는 미국 제약사 머크앤컴퍼니(MSD)의 경구용 항바이러스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지난 4일 세계 최초로 영국에서 사용 승인을 받았고, 미국 제약사 화이자도 알약 형태 항바이러스제 '팍스로비드'의 임상시험 결과를 5일 공개하면서 초읽기에 들어갔다.

정부는 내년 1분기까지 40만4000명분의 경구용 치료제 도입을 계획하고 있으며, '몰누피라비르' 20만명분의 구매계약을, '팍스로비드' 7만명분에 대한 선구매 약관을 체결했다. 이달 중으로 13만4000명분에 대한 치료제 추가 확보를 확정할 방침이다.

MSD는 5일치 몰누피라비르에 700달러(약 83만원)의 가격으로 미국 정부와 공급 계약을 체결했고, 화이자도 이와 유사한 수준으로 협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고 팀장은 추가 구매 계획 여부에는 "이미 발표한 대로 현재까지 40만4000명의 선구매 계약을 추진 중이고, 2022년 2월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라며 "추후 확진자 상황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용 승인 등을 고려해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경구용 치료제 도입 후 현재 사용중인 렘데시비르·렉키로나 같은 치료제 필요성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검토한 후 답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