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대결서 윤석열 44.4% vs 이재명 34.6%…오차범위 밖 尹 우세
상태바
다자대결서 윤석열 44.4% vs 이재명 34.6%…오차범위 밖 尹 우세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10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내년 대선 5자 가상 대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8~9일 전국 성인남녀 103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제3지대 후보를 포함한 5자 가상 대결에서 윤 후보는 44.4%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 후보는 34.6%로 조사됐다. 윤 후보와 이 후보 간 격차는 오차범위(±3.1%p)를 밖인 9.8%p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5.4%, 심상정 정의당 후보 2.8%,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5% 순으로 나타났다. 지진 후보가 '없다'는 5.1%, '잘 모름'은 3.2%, '기타인물'은 3.0%로 조사됐다.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양자 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50%의 지지율을 기록, 37%를 기록한 이 후보에게 13%p 앞섰다.

이번 대선 구도를 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양자 대결 또는 다자구도 중 어떤 형태가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67.5%가 '양자 대결'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다자대결'이란 응답은 22.7%로 조사됐다.

또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논란과 고발 사주 의혹 논란 중 어떤 게 이번 대선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 같은가'란 질문에는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이 58%를 기록하며 33.1%를 기록한 '검찰 고발 사주' 응답보다 24.9%p 높았다.

투표 후보를 결정하는 요인으로는 '후보 개인의 자질과 도덕성' 응답이 69.8%를 기록했고, 26.3%는 '후보의 소속 정당'이라고 답했다.

이번 대선의 최대 이슈로는 '부동산 가격 안정화'가 34.6%로 1위를 차지했다. '대장동, 검찰 고발 사주 등 후보 관련 논란'은 32.3%로 2위를 차지했다. 그 외에도 '취업 및 물가안정' 17%, '코로나19 방역' 5.1%, '남북문제' 3.0% 순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39.9%로 1위를 차지했고, 민주당은 29.4%를 기록했다. 두 당간 격차는 10.5%p다. 국민의당은 10.8%, 열린민주당은 4.4%, 정의당은 3.3%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90%)·유선(10%) 자동응답 전화 조사(ARS)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1%,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