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 합류' 입닫은 김종인…"尹도 '金 불발' 열어둬" 혼돈의 국힘
상태바
'선대위 합류' 입닫은 김종인…"尹도 '金 불발' 열어둬" 혼돈의 국힘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2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의 주요 보직 인선이 마무리됐다고 말한 지 하루만에 다시 파열음이 감지되는 모습이다. 정치권에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직 거부 또는 그 반대의 경우로 이어질 가능성까지 제기하는 상황이다.

윤 후보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밝힌 선대위 핵심 인선을 담은 안건을 상정했다.

이준석 당 대표와 김병준 전 국민의힘(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안건과 함께 선대위와 별도로 후보 직속으로 새시대준비위원회를 설치하고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위원장으로 두는 안건이다.

다만 선대위 '원톱'으로 얘기가 끝났다고 알려졌던 김종인 전 위원장 안건은 이날 처리되지 않았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께서 하루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최종 결심을 하면 그때 (최고위에) 안건을 올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김한길 전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우리 선대위의 총괄선대위원장은 김종인, 상임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당대표가 맡기로 했다"고 공식화한 바 있다.

김종인 전 위원장 합류가 지연되면서 정치권에서는 주말을 기점으로 정리되는 듯했던 선대위 구성이 다시 안갯속으로 빠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의 선대위 인선을 탐탁지 않아 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위원장 측근 등의 말을 종합하면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에게 김한길 전 대표와 비서실장으로 거론되는 장제원 의원의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김병준 전 위원장에 대해서도 윤 후보와 셋이 만났을 때 선대위 활동에 있어서 화합하겠다는 김병준 전 위원장의 확답을 받은 정도만 진전이었다고 한다.

한 측근은 뉴스1과 통화에서 "윤 후보가 김병준 전 위원장의 인선을 바라고 직접 데려와 김종인 전 위원장과 만났다"며 "후보가 그 정도 의지가 있는데 만족하지 않아도 어떻게 (정면으로) 거부할 수 있겠나"고 말했다.

결국 김종인 전 위원장으로서는 자신의 거부 의사에도 윤 후보가 김병준 인선안을 관철시키려는 게 분명해 진 이상 더 이상의 반대는 무의미하다는 판단에서 자신의 선대위 합류 안건 처리를 보류시킨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 사이에 다시 냉기류가 흐르면서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윤 후보가 선제적으로 김종인 전 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지 않을 가능성도 거론하고 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윤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한 불만이 상당히 크다는 것을 느꼈다"며 "김종인이 없는 선대위도 구상하는거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기자들을 만났지만 관련한 여러 질문에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종로구 대한발전전략연구원 사무실로 향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 대선후보의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