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준석 찝찝한 관계…장제원 '물러난다', 내가 실세라는 말"
상태바
"윤석열·이준석 찝찝한 관계…장제원 '물러난다', 내가 실세라는 말"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2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김종인 출판기념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앞줄 왼쪽부터),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이준석 대표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24일, 최근 국민의힘 움직임을 볼 때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사이에 미묘한 긴장이 조성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 장제원 의원이 '백의종군'을 선언한 것 자체가 윤 후보 최측근, 실제 중 실세임을 알린 것으로 풀이했다.

◇ 윤석열-이준석 미묘하고 찝찝한 뭔가…이를 정리할 인물은 김종인 뿐

윤 실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석열 후보하고 이준석 대표 모두 '개인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윤 후보 측과 이 대표 측의 미묘한 애매하고 찝찝한 이런 것이 있지 않겠냐"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이러한 관계를) 좀 정리할 수 있는 사람은 김종인 위원장 말고는 잘 떠오르지 않는다"며 윤 후보나 이 대표 모두 '김종인 위원장'을 쳐다보고 있는 이유 중 하나도 여기에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윤 후보 입당 때 '패싱논란'을 빚자 "이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선 안된다"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또 한기호 사무총장 사퇴 과정에서도 윤 후보가 아니라 측근이 압박을 가한 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전날 이 대표가 "윤석열 후보가 말을 뒤집는 상황이 만들어지면 안 되지만 (김병준, 김한길)이 전체를 위해 다른 선택을 하면 존중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김재원 최고위원, 김용남 전 윤석열 공보특보 등은 "후보가 인선을 발표한 지 하루만에 '용퇴' 운운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이 대표를 비판했다.

◇ 실세가 아니면 떠나고 말고 할 것도 없어…장제원, 직함 없지만 언제든 尹에 조언

한편 윤 실장은 전날 장제원 의원이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 언제, 어디서든 후보의 건승을 기도하며 열심히 하겠다"고 백의종군 입장문을 낸 일에 대해 "실세가 아닌 사람이 물러나고 말고가 어디 있냐"며 입장문 자체가 '실세'임을 알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 시절 권노갑, 남궁진 등 동교동 핵심들이 '임명직 맡지 않겠다', 문재인 대통령 캠프 때 이른바 3철로 불리는 사람들이 비슷한 선언을 했다"며 "그분들이 물러났지만 권위가 떨어지느냐, 아니었다"라며 장 의원이 직책을 맡지 않더라도 윤 후보가 조언을 구하는, 실세로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