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민주당' 신호탄…주요 당직자 "선당후사 일괄사퇴"
상태바
'이재명의 민주당' 신호탄…주요 당직자 "선당후사 일괄사퇴"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2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정책 및 비전 발표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나란히 입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쇄신안 발표를 하루 앞둔 24일 당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수석대변인 등 주요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했다.

윤관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은 비장한 각오로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일괄 사퇴의 뜻을 함께 모았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국민과 지지자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선거대책위원회도 이미 쇄신과 전면 개편을 결의하고 실행하고 있다"며 "이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통합·단결·원팀 정신으로 쇄신에 앞장서 각자 위치에서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무직 당직 사퇴 뜻을 밝힌 의원들은 윤 사무총장을 비롯해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서삼석 수석사무부총장,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민병덕 조직사무부총장 등이다.

윤 사무총장은 '쇄신' 차원에서 송영길 대표가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대선을 앞두고 당대표가 당의 모든 당력을 모아 대선 승리를 위해 뛰어야 한다"며 "상임선대위원장 사퇴는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컨벤션 효과를 갖지 못한 상태에서 민주당이 좀 더 혁신할 것을 요구받고 있다"며 "당직 의원이 먼저 대표와 이재명 후보의 판단 폭을 넓히기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당직 사퇴를 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일괄 사퇴로 당 차원의 추진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지적엔 "원내나 대표비서실 일부는 계속 일을 해야 진행되기 때문에 그 부분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에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고 하니까, 새로운 사람들이 (역할을) 맡아서 선대위도 쇄신하는 만큼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정무직 의원들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지난 21일 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 후보에게 선대위 전권을 위임하기로 결정한 날 즈음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1일 긴급 의총에서 당 쇄신과 선대위 혁신 권한을 위임받은 이 후보는 25일 선대위 쇄신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정무직 당직 의원들의 교체안이 함께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