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밖에서 '尹 돕는다' 한 적 없어…난 더는 물러나지 않아"
상태바
김종인 "밖에서 '尹 돕는다' 한 적 없어…난 더는 물러나지 않아"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2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만찬에서 외곽에서 돕겠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전 위원장은 25일 서울 광화문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24일) 만찬 회동에서 밖에서 돕겠다고 했나'는 질문에 "나는 밖에서 돕겠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나는 내 입장을 전달했고 거기서 더이상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하기를 기다리는 것이지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이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 조정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나는 그 사람에 대해 특별하게 이야기할 것도 없고 이미 후보한테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더는 내가 할 이야기가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바뀌지 않으면 합류 안하는 것인가'라고 묻자 "그건 내 마음이다"라고 답했다.

'오늘 총괄선대위원장 없이 선대위가 출범한다'는 말에는 "그건 자기네들이 알아서 하는 일이지 내가 관계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그는 '지금 선대본부장에 너무 중진급만 포진됐다는 지적이 있다'는 지적에 "자기네들이 만들었는데 뭘 내가 입장을 갖다가…"라며 "만들어 놓은 것에 대해 내가 뭐라고 코멘트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시간이 해결할 테니 시간 가는 걸 지켜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