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측, 이재명 호남 일정 동행설에 "논의된 바 없다" 일축
상태바
이낙연측, 이재명 호남 일정 동행설에 "논의된 바 없다" 일축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2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 앞에서 회동 전 손을 맞잡고 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26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호남 일정 동행설에 대해 "호남 방문 계획은 전혀 없으며, 관련해서 실무선에서도 일절 논의된 바가 없다"며 부인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오전 기자단에 "이 전 대표는 26~28일 오래전에 잡혀 있던 충청과 경남 지역 일정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 후보 측에서 이번 호남 일정에 호남 지지층이 두꺼운 이낙연 전 대표의 동행을 타진했으나 이 전 대표가 선약이 있어 성사시키지 못했다.

이 전 대표 측근은 통화에서 "불가피하게 이번 일정에는 동행하지 못하지만 이 후보를 도울 일이 있으면 얼마든지 돕겠다는 것이 이 전 대표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에 이 후보 비서실 부실장인 천준호 의원도 전날 기자들과 만나 "선약이 있으셔서 이 전 대표는 함께하시지 않는다"고 밝혔었다.

상황이 정리된 듯 보였지만, 이날 오전 당 전략기획위원장인 강훈식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의 호남 일정 동행 가능성에 "(이 전 대표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시고 있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 출연이 있을 것인지 부인하지 않겠다"고 여지를 남기면서 재차 이 전 대표 동행설에 불을 지폈다.

여기에 더해 앞서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이 이날 오전 관련 질문에 "(후보에게) 직접 여쭤보라"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자, 결국 이 전 대표 측이 직접 교통정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