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선대위 전면 등장…설 자리 없어진 김종인
상태바
김병준 선대위 전면 등장…설 자리 없어진 김종인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1.2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가 무산된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 가능성이 작아지고 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6일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제가 가진 모든 걸 이번 선거에 다 쏟아부을 예정"이라며 김 전 위원장에 대해서는 "더 이상 이야기를 안 하는 것이 혼란을 방지하고 예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선대위 합류 문제를 놓고 김 전 위원장과 직·간접적으로 갈등을 빚어온 김 위원장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선대위 합류를 공식화하면서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일요일 (김 전 위원장을 만난) 윤석열 후보가 잘된 것처럼 이야기를 해서 서로 고생했다고 이야기를 나눴는데 (김 전 위원장이) 나중에 아니라고 해서 좀 당황스러웠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김 전 위원장에 대해서는 "우리 같은 사람은 수직적으로 일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각 분야에서 자율적 움직임을 존중하는 스타일이니까 역할 조정은 쉬울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김 위원장이 선대위 합류를 공식화한 시점에 김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김 전 위원장은 김 위원장의 기자회견 직후 종로구 내수동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으면 총괄선대위원장은 수락하지 않겠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김 전 위원장은 '고개를 끄덕인 게 맞느냐'는 질문에 재차 고개를 끄덕였고, 자신의 거취를 묻는 말이 이어지자 "그런 건 나한테 물어봐도 답을 안 하겠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지 않는다면 국민의힘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의 '원톱 체제'로 재편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윤석열 대선후보는 김 전 위원장, 김 위원장 양단간 선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총괄선대위원장과 두 명의 선대위원장이 있는 3단계 선대위원장 체제를 만들 필요가 있느냐는 구체적인 지적이기 때문에 윤 후보가 이것을 받아들이느냐 아니냐는 문제로 귀결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김종인과 김병준, 솔로몬의 재판같이 되는 것 같지만 후보가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