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 사태' 다시 "내로남불 태도에 실망…사과드린다"
상태바
이재명, '조국 사태' 다시 "내로남불 태도에 실망…사과드린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2.0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그러지 말아야 한다"고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MBC TV '뉴스외전'에 출연해 "국민께서 내로남불적인 태도에 실망했기 때문에 책임지는 입장에서 국민의 실망과 기대를 채우지 못한 건 채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라며 재차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배경을 묻는 사회자의 말에 "모든 현상엔 여러 면이 동시에 존재한다"며 "국민들은 민주개혁진영에 더 높은 도덕적인 수준을 요구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상대방(국민의힘)보다 잘못이 크지 않으니, 상대방 잘못이 크니까 저쪽도 같이 얘기하라는 것은 아이들은 할 수 있는 얘기일지라도 권한을 위임받은 공무원, 공직자들이 할 말은 못 된다"며 "작든 크든 잘못은 잘못"이라고 했다.

아울러 "민주개혁진영으로서 투명·공정한 사회를 부르짖어 왔으니 작은 흠에 대해서 사과하는 게 맞는데, 지금까지 민주당이 그 점에 대해 책임을 느끼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다만 조 전 장관의 가족을 둘러싼 검찰수사에 대해선 "소위 검찰개혁을 거부하기 위한 먼지떨이 수사", "가혹한 별건 수사", "해서는 안 될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찰개혁을 왜 해야 하는지를 가장 극명하게 보여준 것이 조국 가족 수사"라며 "검찰의 행태도 잘못됐고 특히 그 중 과도한 압수수색 문제, 경마·마녀사냥식 허위사실 유포를 검찰이 한 것이고 저도 똑같이 당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당 부분 무죄가 나왔지만 그 과정에서 검찰은 아무 잘못도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볼 때 검찰이 잘못한 것이 분명히 있다"고 했다.

다만 그는 "국민이 그 점을 지적할지라도 '나는 잘못한 게 없다. 이쪽이 더 많이 잘못했으니까'라고 말할 순 없다"며 "억울하다는 얘기는 민주당이 충분히 이때까지 했으니까, 억울하지만 책임질 부분에 대해선 충분히 책임진다는 발언은 하지 못했다. 저라도 이 문제에 대해서 책임을 지자는 차원에서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후보는 지난 2일에도 "조국 사태에 대해선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다.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선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를 두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 후보가 "인간 존엄성을 짓밟았다"고 비판하며 내홍으로 번졌다.

하지만 이 후보는 지난 4일 "국민이 잘못됐다면 잘못된 것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재차 사과했다.

다만 지난 4일에도 "우리 조국 장관이 검찰에 의해 정당한 대우를 받은 것이냐' 그 점은 또 다른 문제"라며 "'윤석열 검찰이 공정하게 검찰권을 행사했느냐', '지금도 그 주변에 대한 수사들이 과연 공정하게 이뤄지고 있느냐' (난)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