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갯속' 대선에 안철수가 보인다…이재명-윤석열 '구애 경쟁'
상태바
'안갯속' 대선에 안철수가 보인다…이재명-윤석열 '구애 경쟁'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2.2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대화를 하고 있다. 


= 70여일 앞으로 다가온 대선이 여전히 '안갯속'인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구애 경쟁'에 시동을 걸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공개적으로 이 후보와 안 후보의 결합 가능성을 제시했고, 국민의힘 선대위는 '친안(친안철수)계' 인사를 영입하며 야권 단일화 채비를 갖추는 모양새다.

송 대표는 전날(26일) 뉴스1과 통화에서 "윤 후보는 안 후보나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를 끌어들일 만한 콘텐츠나 마인드가 안 된다"며 "이 후보가 훨씬 유연하고 경제를 아는 후보라 안 후보나 김 후보와 대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범야권 후보이면서도 중도층에서 의미 있는 지지세를 가진 안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를 포함한 선거 연합을 제안한 것이다.

윤 후보 측도 안 후보와 접점을 늘리며 소통 창구를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27일 오전 선대위 회의에서 지난 18·19대 대선에서 안 후보를 공개지지한 김민전 경희대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정식 임명한다.

앞서 김 교수는 2012년 대선 때 안 후보 캠프의 정치혁신포럼에 몸담았고 2017년 대선에선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김민전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다. 

 

 


향후 김 교수는 선대위 내에서 정치개혁 어젠다 구상과 함께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는 통화에서 "지금도 안 후보를 지지하지만 안 후보와 윤 후보가 힘을 합쳐 좀 더 확실한 정권교체를 이루길 바란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윤 후보를 중심으로 힘을 합쳐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단일화 필요성을 언급했다.

정치권에선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이번 대선에서 선거가 다가올수록 안 후보 지지율과 관계없이 그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오를 것이라고 보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상 이 후보와 윤 후보 간 격차는 초접전을 벌이거나 여론조사마다 엎치락뒤치락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한국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23~24일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한 대선 후보 여론조사(다자) 결과에 따르면 이 후보 지지율은 37.8%로 윤 후보(37.5%)보다 0.3%포인트 높았다. 3위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로 지난 조사보다 1.0%포인트 오른 8.4%를 기록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 22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에코프로비엠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병훈 에코프로비엠 대표이사로부터 회사 소개를 받고 있다. 20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