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와 동선 겹치면 알려주는 앱 개발…질병청서 시범운영
상태바
확진자와 동선 겹치면 알려주는 앱 개발…질병청서 시범운영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2.2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공동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가 29일 오전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이행을 위한 민관합동 기구인 일상회복지원위원회(위원회) 회의를 통해 시민참여형 방역전략과 현재의 위험도 평가 결과에 대해 논의한다.


이 중 '시민참여형 방역전략'에는 본인의 동선을 입력하고 확진자 발생 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유도하는 방식의 애플리케이션(앱) 등의 보급화 방안이 담겼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시민참여형 방역전략이 무엇이냐는 질의에 "본인 동선을 스스로 입력해, 확진자 발생을 신속 파악하는 앱이 개발돼있다. 현재 질병관리청이 시범 운영 중"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박향 반장은 "질병관리청의 시범사업 결과를 논의하고 이 방안을 확대 적용할 수 있을지, 시민들이 스스로 방역수칙을 지키도록 하는 방안, 정부의 정보를 빠르게 공유받는 방안들을 검토하려 한다"고 말했다.

박향 반장은 기존의 방역과 역학체계의 경우, 확진자 발생 시 보건소 직원이 직접 역학조사를 하고 동선이 겹친 사람에 일일이 통보해 진단검사를 받도록 돼 있다고 밝혔다.

이에 박 반장은 "시민참여형 방역전략이 아주 다른 전략은 아니다. 역학조사를 하는 데 있어 정부가 인력은 추가로 보강해 역학기능을 확대하되, 시민들이 스스로 참여해 역학조사의 양을 줄일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