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사면 '잘했다' 65.2%…이명박 제외 '잘했다' 55.4%
상태바
박근혜 사면 '잘했다' 65.2%…이명박 제외 '잘했다' 55.4%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2.2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 사면 소식이 전해진 24일 오후 대구의 한 경로당에서 할머니가 박 전 대통령 존영을 어루만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박근혜 전 대통령 신년 특별사면 결정에 대해 부정 평가보다 긍정 평가가 높은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여론조사전문업체 데이터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27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박 전 대통령 사면 평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5.2%(아주 잘함 31.8%, 다소 잘함 33.4%)가 '잘했다'고 답했다.

'잘못했다'는 응답률은 31.8%(아주 잘못 15.3%, 다소 잘못 16.5%)다. '잘 모르겠다'는 3.1%다.

긍정 답변은 연령별에서는 50대(70.1%)와 60대 이상(81.8%)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71.3%)과 대구·경북(77.7%), 제주권(73.1%)에서 높았다.

부정 답변은 20대(45.3%)와 40대(44.1%), 호남권(47.5%)에서 높게 나타났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면 대상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5.4%가 '잘했다'(매우 잘함+다소 잘함)고 평가했다. '매우 잘함'이란 응답은 45.1%로 절반에 가까웠다.

'잘못했다'는 부정평가는 39.3%로 집계됐다. '아주 잘못'이란 적극 부정응답은 20.7%다.

'국민 통합에 대한 평가'는 긍·부정이 비슷했다. '대통령의 사면·복권·가석방이 국민 통합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나'고 묻자 응답자의 47.6%(매우 좋은 영향 14.5%, 조금 좋은 영향 33.1%)는 '좋은 영향'이라고 답했다.

'좋지 않은 영향'은 43.7%(아주 좋지 않은 영향 14.9%, 별로 좋지 않은 영향 28.8%)를 기록했다. '잘 모르겠다'는 8.7%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데이터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