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조회' 국민의힘 의원 71명으로 늘어…전체의 68%
상태바
'통신조회' 국민의힘 의원 71명으로 늘어…전체의 68%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2.2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긴급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자당 소속 의원 71명을 대상으로 통신자료를 조회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날 최종집계와 비교할 때 11명 늘어난 수치다. 전체 105명 의원 중 67.6%에 해당하는 인원수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수처가 온갖 범죄의 온상이 됐다"며 "당장 구속해서 감방에 보내야 할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의원은 "공수처가 통신자료를 조회하고도, 조회한 사실이 없다며 거짓말까지 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법조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공수처는 120명 이상의 기자와 일부 기자의 가족, 국민의힘 의원 71명, 시민사회와 학계 인사의 신상정보가 담긴 통신자료를 조회했다.

국내에 상주하는 외신기자와 한국형사소송법학회 정웅석 회장 등 학회 임원진과 회원 20여 명에 대해서도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수처로부터 통신자료를 조회당한 이들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