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공수처 통신조회는 미친짓이자 선거개입"…李 "사찰 아냐"
상태바
尹 "공수처 통신조회는 미친짓이자 선거개입"…李 "사찰 아냐"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2.30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야당 국회의원 통신 자료 조회 논란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30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공수처 통신 조회와 관련해 "통신 조회는 검사장 승인만 있으면 가능한 상황이다. 통신자료 조회는 수사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기초자료라 공수처가 한 것으로 보인다"며 "윤석열 후보가 (검찰에) 있을 때 검찰에서는 (통신 조회를) 60만건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이 통신 조회를 '사찰'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법령에 의한 행위를 사찰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다만 이 후보는 "국가 권력 행사에 있어서 제일 중요한 덕목은 진실을 찾는 것도 있지만 더 중요한 건 공정성이다. 방치된 부정의보다 선택적 정의가 더 위험하다"며 "(공수처가) 야당만 (조회)했다면 충분히 의심받을 만한 일이고 문제제기 할 만하다.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여당은 (조회를) 안 했는지는 확인되지는 않았다.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것(통신조회 논란)은 검찰도 예외가 아니다"고 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특검을 놓고 윤 후보를 압박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토론회에서 "특검을 조건 걸지 말고, 대상을 제한하지 말고 '이재명 후보만 하자', 이런 것 하지 말고 윤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부정대출 수사 부분도 포함해서 다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정하게 해야지, '야당이 임명하는 특검으로 수사하자' 이런 것은 옳지 않다"며 "조건을 다는 데 겉으로 주장하면서 여당이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붙여서 안 하게 하는 전략"이라며 "(저는) 가능하면 (특검을) 빨리해서 빨리 혐의를 벗고 싶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대구시 수성구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후보는 공수처의 통신 조회를 사찰이자 선거개입으로 규정하며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윤 후보는 이날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경북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공수처가 국민의힘 의원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조회한 것에 대해 "이것은 미친 짓이다. 전부 선거 개입이라고 봐야 한다"며 "단순한 사찰의 문제가 아니라 선거를 앞둔 그 즈음에 이런 식으로 했다는 것은 불법 선거 개입이고 부정 선거를 자행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윤 후보는 자신이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때 282만여건의 '통신조회'가 있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완전한 물타기 기사로 민주당의 기관지라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제가 중앙지검장 때 야당 의원의 보좌관 통신을 조회했다고 해서 난리가 난 적이 있었다. 그리고 이 사람들(여권)은 유시민씨에 대해 계좌거래내역도 아니고 입금자가 누군지 확인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 갖고 거의 1년을 떠들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기자간담회에 앞서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무릎을 꿇고 살기보다는 차라리 서서 죽겠다"며 "야당 대선 후보까지 사찰하는 '문재명'(문재인+이재명) 집권세력에 맞서 정권 교체 투쟁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연일 토론을 제안하는 이 후보에게 "힐러리와 트럼프 때 미국 대선에서는 토론회를 3번 했다. 지난번 바이든과 트럼프는 2번 했다"며 "그 정도면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또 이 후보의 공약에 대해 "저쪽에서 엄청나게 공약을 던졌지만, 공약이 없다고 본다. 만날 바뀌기 때문이다"며 "예를 들면 '종부세 해당자는 2%니까 우리 편이 98%다. 밀어붙이는 게 유리하다' 식으로 하니 국익은 안 따지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