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신지예 논란 제 잘못, 청년에 실망 줘…새로 시작하겠다"
상태바
윤석열 "신지예 논란 제 잘못, 청년에 실망 줘…새로 시작하겠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1.0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오전 갑작스럽게 일정을 취소하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일 "2030의 마음을 세심히 읽지 못했다"며 "기성세대가 잘 모르는 것을 인정하고 청년세대와 공감하는 자세로 새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이날 꺼내든 '전면적 인적쇄신' 예고에 대한 첫 메시지로 해석된다. 윤 후보는 이날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숙의에 들어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출마선언을 하며 청년들에게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다', '청년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겠다'고 약속했다. 시간이 지난 지금 그 약속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돌이켜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신지예 부위원장이 사퇴했다. 애초에 없어도 될 논란을 만든 제 잘못"이라며 "특히 젠더문제는 세대에 따라 시각이 완전히 다른 분야인데 기성세대에 치우친 판단으로 청년세대에 큰 실망을 준 것을 자인한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은 사회갈등을 증폭하는 게 아니라 조정하고 치유해야 한다"며 "그것이 정권교체를 위해 제가 대선후보로 나선 큰 이유이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처음 국민께서 기대했던 윤석열다운 모습으로 공정과 상식의 나라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