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원내대표 전격 사퇴 "남 탓 말고 나부터 쇄신"
상태바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원내대표 전격 사퇴 "남 탓 말고 나부터 쇄신"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1.0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비상대책회의에서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공동선대위원장직과 원내대표직을 전격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남 탓을 할 일 아니고 내 탓이라고 생각하고 원내대표인 나부터 쇄신에 앞장서겠다고 마음을 먹었다며"며 "나부터 먼저 공동선대위원장과 원내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 선대위를 둘러싸고 갈등과 잡음이 끊이지 않자, 전면 쇄신을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제 누가 선대위원장이다, 누가 본부장이다는 의미가 없다고 본다"며 쇄신을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후임 원내대표를 뽑도록 하고, 그 선출 직후에 후임 원내 지도부에게 업무를 인수인계한 후 오로지 대선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면서 민심의 바닥부터 훑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총에 앞서 오전에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도 "우리 당은 절체절명의 위기"라며 "오늘의 사태에 당 지도부가 가장 큰 책임이다. 더이상 당이 분열돼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도읍 정책위의장도 이날 사퇴 의사를 밝히며 "송구한 말씀이지만 똘똘 뭉쳐 하나의 흩트림도 없는 완전체가 돼서 국민의 명령인 정권 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의총에 참석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제가 작년에 국민의힘을 보면서 느낀 게 있다. 과연 우리 의원들이 내가 바로 국민의힘이고 국민의힘이 잘못되면 내가 잘못된다는 느낌을 가진 분이 몇 분 되느냐 하는 의심을 갖고 산 사람"이라며 그간의 의원들의 행태를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선대위 운영에 대해서도 "한달여 운영과정을 지켜보며 이런 형태를 가지고선 (대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연말을 기해 나타난 여러 여론을 1월 말까지 다시 원래 상황으로 전환시키지 않으면 승리를 장담할 수 없고, 당도 정신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도 "그동안 선거운동 과정을 겪어보면서 '도저히 이렇게 갈 수가 없다, 총괄위원장이 아닌 비서실장 노릇을 할 테니 후보도 태도를 바꿔 우리가 해준 대로만 연기만 좀 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선대위 운영과 후보 메시지, 일정 등에 '그립'을 쥐고 총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또 김 위원장은 "국민 정서에 반하는 선거운동을 하면 선거에서 절대 이기지 못한다"며 "후보가 자기 의견이 있어도 국민 정서에 맞지 않으면 그런 말을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거듭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