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미래 본 정의선…"휴대폰처럼 스팟 데리고 다니는 세상 온다"
상태바
로봇 미래 본 정의선…"휴대폰처럼 스팟 데리고 다니는 세상 온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1.0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세계 최대 전자·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2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함께 연단에 오르고 있다. 

 "매일 휴대폰을 들고 다니는 것처럼 언젠가는 사람들이 '스팟'(로봇 반려견)을 데리고 다니게 될 것입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로보틱스가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앞으로 로봇 보급이 늘어나고, 사회적 가치도 키울 수 있다는 판단이다.

정 회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22)에서 기자들과 만나 "로보틱스는 인간 생활과 떼려야 뗄 수 없이 밀접한 관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로봇이 점점 인간과 가까워지고 있다"며 "로봇은 사람이 갈 수 없는 곳을 갈 수 있는 등 인류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회장은 로보틱스 투자 이유에 대해서도 "인류의 삶에 기여하고 싶기 때문에 투자하게 됐다"며 "인류를 위해, 저희는 인류가 보다 편안하고 쉽게 살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로봇 기술을 활용하면 "소외계층이나 장애를 가진 많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미래 모빌리티 경쟁에서 로보틱스 기술이 핵심이 될 것으로 봤다. 정 회장은 "로보틱스는 결국 다 연결돼 있다"며 "자동차에도 자율주행 로보틱스 기술이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과 같은 모빌리티가 두 세계를 연결하는 접점이 되고, 로보틱스가 두 영역을 잇는 매개체로써 자리매김한다는 분석이다.

실제 현대차는 CES 2022에서 로보틱스를 기반으로 Δ사용자의 이동 경험이 혁신적으로 확장되는 '메타모빌리티' Δ사물에 이동성이 부여된 'Mobility of Things'(MoT) 생태계 Δ인간을 위한 '지능형 로봇' 등의 비전을 제시했다.

로봇을 매개로 하는 경험이 우리의 일상은 물론 일하는 방식, 심지어는 산업 전반에 커다란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는 판단이다.

대표적으로 메타버스에 실제와 같은 쌍둥이 공장을 구축하고 로봇을 포함한 모든 기기와 장비들을 이와 밀접하게 연결하면 사용자가 가상공간에 접속해 실제 공장을 운영,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를 구현할 수 있다.

정 회장은 "재택근무를 많이 하고 있는데, 공장에서는 전체가 나와서 현장에서 일하고 있다"며 "자동화가 되고 로봇이 일하는 시대가 되면 사무실이나 재택에서 자동으로 조절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집에서 AR을 끼고 생산현장을 점검할 수 있고 기계를 다룰 수 있고 그런 부분이 현실화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마이크로소프트(MS) 등 여러 업체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MS와 본격적으로 연구에 나설 계획이다.

정 회장은 "MS하고는 계속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이날을 계기로) 더 밀접하게 일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기술은 굉장히 빨리 발전하고 있다"며 "가까운 미래에 로봇과 함께 메타버스 세계에 연결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정확한 시점에 대해서는 "메타버스에 달려있다"면서 말을 아꼈다.

특히 이번 CES 2022 계기로 나아갈 방향을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차가) 생각하는 것을 소개하고, 평가받고, 방향수정 해야 할 부분 있음 하겠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 (로보틱스 기술을)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세계 최대 전자·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2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2021.1.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정 회장은 다른 관심사에 대해서는 "지금 하고 있는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면서도 "추가가 된다면 나중에 커넥티비티, 즉 사람과 로봇 그리고 메타버스를 연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단 "그것만 해도 많은 기술이 필요하고 가야 할 길이 멀다"며 "특별히 다른 분야를 생각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린 CES에 대한 기대도 내비쳤다. 정 회장은 "이번 CES에 대해서는 모르는 것이 많아서 배우러 왔다"며 "융합 기술이 많이 있을 것 같고 친환경 메타버스 쪽 보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회장은 올해 자동차 시장에 대해서는 "5~8% 성장할 것"이라면서도 "반도체 수급 상황이나 원자재 수급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현대차와 기아에 대해서는 "오미크론이 나와서 진정 분위기로 가고 있는 것 같은데, 우리는 작년보다는 더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기대했다.

또 전기차 배터리 공장 설립 관련해서는 "LG나 삼성, SK든 같이 할 분야가 있으면 어디서든 같이 하겠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인 CES 2022 개막을 이틀 앞둔 3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웨스트홀 외벽에 CES 인쇄물이 부착돼 있다. 2022.1.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