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9명 단체삭발' 잠정 연기…코자총, 17일 거리두기 지켜본 후 행동
상태바
'299명 단체삭발' 잠정 연기…코자총, 17일 거리두기 지켜본 후 행동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1.1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호석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합(코자총) 공동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외식업중앙회 사무실에서 집단휴업 결정 철회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7개 단체로 구성된 코자총은 당초 집단휴업에 돌입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으나 반대 의견을 고려해 철회했다. 코자총은 집단휴업을 대신해 정부가 지난해 10월 소상공인 손실보상을 시행하면서 보상대상에서 제외한 약 16개월에 대한 손실 보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코자총)이 오는 17일 방역당국의 거리두기 발표 때까지 집단행동을 잠정 연기했다. 당초 코자총은 오는 12일 정부의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 등에 반발, 299명 단체 삭발을 예고했었다.

코자총은 10일 오후 "16일 종료될 집합금지가 또다시 연장될 경우 '분노의 삭발'을 비롯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준법 투쟁할 것"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코자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 영업시간제한·집합금지로 대형 업소와 고매출 업소의 영업손실 누적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일반 주점 등에 대한 정책 및 정부지원 부족으로 휴폐업 속출 및 종업원 감원 등 문제가 심화된 연매출 10억원 이상 150억원 이하 업소까지 손실보상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상헌 코자총 공동대표는 "식품접객업 영업시간과 확진자수 증가 사이에 큰 연관이 없는 상황이며 음식점의 영업제한을 자정까지 완화시킬 필요가 있다"면서 "대면 서비스를 주로 하는 외식업의 경우 특별 방역대책 시 방역 물품에 대한 정부 지원의 지속적 지원과 연말연시 특수에 대한 정부의 보상책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코자총은 세금 부담 경감도 촉구했다. 지방세를 카드로 내면 수수료가 없으나, 국세를 카드로 결제할 땐 수수료를 최대 0.8%(신용카드 기준, 체크카드 0.5%)부과하고 있다는데 이 부분을 국가 부담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코자총은 지난해 10월 소상공인 손실보상을 시행하면서 보상대상에서 제외한 약 16개월에 대한 손실 보상을 주장하면서 지난 4일 단체 휴업을 강행하려다 이를 보류한 바 있다. 코자총은 또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1월말 소상공인법 부칙 제2조에 대한 위헌심사청구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