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현대산업개발 모든 건축현장 공사중지 명령
상태바
광주시, 현대산업개발 모든 건축현장 공사중지 명령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1.1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날 오후 3시46분쯤 해당 신축 아파트에서는 외벽이 붕괴돼 인부 6명이 연락두절된 상태다. 

 광주시가 현대산업개발이 지역에서 진행하고 있는 공사를 모두 중단시켰다.

광주시는 12일 오전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아파트 사고 현장에서 긴급현장대책회의를 열고 연락이 두절된 현장 근로자 6명을 찾는데 모든 행정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건축건설현장사고방지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시장이 직접 본부장을 맡아 지역 내 모든 건축건설현장을 일제 점검키로 했다.

특히 화정동 사고현장을 포함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광주에서 진행하고 있는 모든 건축·건설현장의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다.

시는 국토부 경찰청 등과 협력해 철저한 사고원인을 조사해서 모든 법적·행정적 책임을 엄정하게 묻는 등 건설현장의 안전불감증을 발본색원키로 했다. 공사과정에서 민원인들의 적법한 민원 제기에 대해서 만약 행정 공무원들의 해태 행위가 확인될 시 엄정하게 조치하기로 했다.

사고의 신속한 수습과 피해자들 지원을 위해 광주 서구청에 사고수습본부를 설치했고 서대석 서구청장이 본부장을 맡았다.

박남언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은 이날 사고현장에서 "학동참사가 발생한 지 217일만에 또다시 이런 참사가 발생하게 돼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 근로자 중 6명이 연락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현장에 인명구조팀 투입 여부를 논의했다"며 "하지만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야간에 투입하는 것은 또다른 사고의 우려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오전 일찍부터 드론과 구조전문가들을 투입해 현장 안전성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11일 오후 3시46분쯤 공사 현장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작업을 하던 중 23∼38층 외벽과 구조물이 무너졌다. 사고로 현장 작업자 6명의 연락이 두절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