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215억원 횡령 피해' 오스템 본사 압수수색
상태바
경찰, '2215억원 횡령 피해' 오스템 본사 압수수색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1.1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오스템임플란트(오스템) 횡령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오스템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2일 오후 서울 강서구에 있는 오스템임플란트 본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앞서 오스템 재무관리 직원 이모씨(45)는 지난해 3월부터 오스템임플란트 법인계좌에서 자신의 계좌로 8차례에 걸쳐 2215억원을 송금한 혐의로 구속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오스템 측은 윗선의 개입은 결코 없다는 입장이지만, 이씨 측은 이번 횡령 범행을 "개인 일탈로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한 시민단체가 오스템 최규옥 회장과 엄태관 대표를 형사고발한 만큼 오스템 임원진을 대상으로 한 조사도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