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고객·임직원에 사과…"전적으로 제 부족함"
상태바
정용진, 고객·임직원에 사과…"전적으로 제 부족함"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1.1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틀만에 인스타그램 활동을 재개했다.(인스타그램 갈무리)© 뉴스1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틀만에 SNS 활동을 재개하며 자신의 '멸공'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정 부회장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날 이마트 노조가 발표한 "기업인 용진이형은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는 성명서 발표 기사 사진을 게재했다.

동시에 정 부회장은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제 부족함입니다"라며 사과했다.

정 부회장의 사과는 앞서 신년사 등을 통해 "고객과 직원은 물러날 수 없는 가치"라고 강조했던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전날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정 부회장의 '멸공' 발언에 불안감을 느낀다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본인이 하고 싶은 말 하는 것은 자유이지만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며 "본인 스스로 기업인이라 한다면 이제 그 경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 그간 사업가로서의 걸어온 발자취를 한번 돌아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부회장 발언에 임직원들은 불안감을 느끼기도 했다. 노조는 "회사는 수년간 임금협상에서도 어렵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지 않으냐"며 "더 이상 사원들의 희생은 없어야 할 것이다.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도 오너 리스크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어 노조와 사원들은 걱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다수의 게시글을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리며 '멸공'이라는 해시태그를 게재했다. 그는 "사업가로서 내가 사는 나라에 언제 미사일이 날아올지 모르는 불안한 매일을 맞는 국민으로서 느끼는 당연한 마음을 얘기한 것"이라며 "나는 평화롭고 자유롭게 살고 싶은 대한민국 국민. 쟤들이 미사일 날리고 핵무기로 겁주는데 안전이 어디 있냐?"고 북한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