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박주민 컷오프 결론 못 내린 민주당, 오늘 밤 비대위서 논의
상태바
송영길·박주민 컷오프 결론 못 내린 민주당, 오늘 밤 비대위서 논의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4.2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송영길 전 대표, 박주민 의원의 서울시장 후보 컷오프 문제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비대위는 이날 밤 다시 모여 논의하기로 했다. 비대위는 김병욱 의원(경기 성남분당을)의 시장 출마설이 나오는 성남시에 대해서는 전략 선거구로 지정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장 관련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서 논의된 부분들이 비대위로 넘어왔지만 결론짓지 못했다"며 "오늘 다른 시간대에 비대위원들이 다시 모여 서울시 광역단체장 공천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략공천관리위는 전날(19일)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송 전 대표와 박 의원을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반대 의견이 분출하며 새로운 갈등으로 비화하고 있다.

조 대변인은 "오늘 밤 12시 이전에 결론 내리는 것을 목표로 알고 있다"며 "전략공천을 할지, 경선할지, 모든 것을 열어두고 제로베이스(원점)에서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했다.

또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윤리심판원에 공천 배제 외부 누설을 조사·징계할 것을 직권명령한 데 대해 "전략공관위서 나온 얘기가 외부로 공표되면 전략이 아니게 된다"며 "철저하게 지켜지지 못하고 혼란을 가중시킨 부분은 책임을 묻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윤 위원장도 "비대위에서 전략공관위 의견은 참고 정도"라며 "필승 카드를 만들기 위해 모든 경우의 수를 동원해서 서로 의견을 내놓고 있는 거니까 전부 종합해서 최종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후보까지 결정되느냐는 질문에는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비대위에서는 이광재 의원에게 출마를 권유했던 강원도와 서울 강북구, 경기 성남시를 전략 선거구로, 서울 강서구·금천구, 경기 광주시·오산시는 청년 전략 선거구로 선정했다.

청년 전략 선거구는 청년 후보자를 포함한 경선을 실시하며, 경선 방법은 시민공천배심원제를 활용한다.

또 강원 강릉시장에는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 충남 예산군수에는 김학민 전 홍성·예산 지역위원장을 전략공천 후보자로 결정했다.

조 대변인은 성남시를 전략 선거구로 지정한 이유가 김병욱 의원의 출마 가능성 때문인지 묻는 말에 "그렇지 않다. 아마도 성남시가 상징적 의미를 가지기 때문에 그렇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성남시는 이재명 상임고문이 재선 시장을 지낸 지역으로 대장동 특혜 의혹이 제기됐던 지역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