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尹, 한동훈으로 검수완박 자초…韓 지명 철회하고 민주도 강행 말자"
상태바
양향자 "尹, 한동훈으로 검수완박 자초…韓 지명 철회하고 민주도 강행 말자"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4.2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양향자 의원. 

 

 검수완박 법안 강행처리에 반대의사를 밝혀 더불어민주당을 곤혹스럽게 만들었던 무소속 양향자 의원은 21일 윤석열 당선인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하고 민주당도 강행의사를 거두자고 타협안을 제시했다.

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상이 마비될 정도의 문자와 전화도 정치인으로서 새겨들어야 할 소중한 고견이라고 생각한다"며 검수완박 강행에 부정적 의사를 나타냈다가 문자폭탄에 시달리고 있음을 시사했다.

양 의원은 "수사기소를 분리해 검찰을 기소기관으로 개혁해야 한다는 것이 일관된 저의 소신이다"면서도 "이러한 거대한 개혁은 충분한 국민적 합의절차가 필요하다는 것 역시 저의 소신이다"고 검찰개혁은 꼭 필요하지만 속도전으로 밀어붙여선 안된다고 했다.

이어 "현 사태는 공정성을 잃은 검찰과 한동훈을 법무부장관으로 지명한 윤석열 당선인이 자초한 일이다"면서 "한동훈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민주당을 향해선 "강행의사를 거두고 새롭게 논의구조를 만들 것을 간곡히 제안드린다"며 중요한 일일수록 서두르면 안된다고 호소했다.

민주당 소속으로 21대 총선에서 당선됐던 양 의원은 지난해 7월, 보좌진의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를 가했다는 이유로 제명 위기에 처하자 탈당했다. 민주당은 양 의원을 법사위 안건조정위원회 무소속 몫으로 투입, 검수완박 법안 본회의 상정을 노렸으나 양 의원이 반기를 들자 민형배 의원을 탈당시켜 조정위원으로 집어넣는 편법을 사용하기에 이르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