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완박'에도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4%…민주 40%·국힘 39%
상태바
'검수완박'에도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4%…민주 40%·국힘 39%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4.2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4%를 기록하며 16주째 40%대를 기록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업 한국갤럽이 지난 19~21일(4월3주차)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44%로 지난주 대비 1%포인트(p) 상승했다고 22일 밝혔다.

반대로 부정평가는 50%로 지난주보다 1%p 떨어졌다. 검찰의 수사·기소권 분리(검수완박) 법안 처리 문제로 정치권이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김오수 검찰총장의 사표를 반려하고 김 총장을 청와대로 불러 다독였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검찰의 수사 능력을 신뢰하는 것은 맞지만 수사의 공정성을 의심하는 것도 엄연한 현실"이라며 "검찰에서도 끊임없는 자기 개혁과 자정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개혁은 검경의 입장을 떠나 국민을 위한 것이 돼야 한다"며 "국회의 입법도 그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검수완박' 법안을 두고 갈등이 첨예한 민주당과 검찰을 문 대통령이 중재하려고 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0%, 국민의힘 39%,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 16%, 정의당 4% 순으로 나왔다. 지난 18일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공식 합당을 선언하면서 이번 주부터 국민의당을 조사에서 제외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에서는 국민의힘, 30~40대에서는 민주당 지지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난달 초에 치러진 제20대 대통령선거 이후 양대 정당 지지도 격차는 줄곧 2%p 이내로 비등했다. 국민의힘이 대선에 승리하고 최근 국민의당과 합당했지만 전체 정당 지지 구도는 거의 변함이 없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0.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