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검수완박 중재안 재논의 결론…선거·공직자 범죄 미흡"
상태바
국힘 "검수완박 중재안 재논의 결론…선거·공직자 범죄 미흡"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4.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히 박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국민의힘은 25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에 대한 재논의를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장 중재안 중 선거 범죄, 공직자 범죄에 대해 미흡한 부분과 관련한 국민의 우려를 확인했다"며 "그를 바탕으로 재논의를 하자는 것이 오늘 최고위의 공통 의견이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의장 중재안 처리 합의를 파기할 경우 민주당이 법안을 강행 처리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재논의라는 단어조차 민주당이 그렇게 강박을 이용하려고 하면 국민이 안 좋게 볼 것"이라며 "국민이 우려하는 지점이 명확하고 재논의 필요성을 이야기하는 것인데, 재논의 갖고도 압박하는 언사를 할 것인지 의아하다"고 비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추인한 '중재안'을 최고위에서 재논의하는 게 월권이라는 지적에 대해 "최고위는 원내 운영과 관련한 의견을 충분히 제시할 수 있다. 월권이 아니라 최고위가 당 최고 결정기구이니 원내상황에 대한 의견 제시를 충분히 할 수 있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애초 부패·경제·선거·공직자 범죄 4개를 검찰 직접 수사대상으로 하자는 것이 우리 당 입장이었는데 민주당을 설득하기 어려워 2개 범죄를 제외했다"며 "이 문제에 대해 국민이 야합 아니냐, 정치인들이 수사받기 싫어 짬짜미한 게 아니냐는 여론도 많은데 오해를 만든 것은 정치권의 책임이라고 본다. 민주당도 열린 마음으로 재논의에 응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