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잔류 요청에…탄중위 "세종 이전, 출범때 정해져"
상태바
인수위 잔류 요청에…탄중위 "세종 이전, 출범때 정해져"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4.2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세종청사 전경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News1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이하 탄중위)는 26일 세종시 이전과 관련해 "당초 출범 시 정해진 것"이라며 1급 고위공무원 자리를 지키려고 한다는 의혹을 일축했다.

탄중위는 이날 오전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지난 2019년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임차 계약해 사용하던 서울 종로구 사무실을 승계해 사용하고 있다"며 "임차 기간 만료 전 계약을 해지할 경우 위약금이 발생해 부득이 임차 기간까지 사무실을 사용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탄중위는 오는 28일 3년간의 임차계약이 종료됨에 따라 당초 출범 시 정해진 대로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이라면서 "세종으로의 이전에 따라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업무 협의 및 사무실 임차료 인하에 따른 예산 절감 효과도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매체에서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탄중위에 서울 잔류를 요청했지만 탄중위가 1급 고위공무원인 사무차장 자리가 민간에 넘어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세종 이전을 강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탄중위는 지방균형발전을 이유로 세종시 이전을 추진한다고 밝혔지만 상근 인력이 100명도 되지 않아 균형발전 효과가 크지 않다는 지적이다.

인수위는 탄중위를 대통령실 산하 민관 합동위원회로 옮기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 용산 대통령집무실 인근에 사무실을 둘 수 있어 세종으로 이전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