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부담에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4주 연속 '뚝뚝'
상태바
'금리인상' 부담에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4주 연속 '뚝뚝'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2.06.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이날 서울 남산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4주 연속 하락했다.

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5주(30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주 전보다 0.4포인트(p) 하락한 90.2로 집계됐다.

수급지수는 0~100 사이면 매도세가, 100~200 사이면 매수세가 더 크다는 의미다.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절세 매물 증가와 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9주 만에 하락한 가운데, 관망세도 짙어지는 모습이다.

서울 5개 권역 중 3곳의 매매수급지수가 하락했다.

은평·서대문·마포구 등이 있는 서북권은 86.9에서 86.5로 하락했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가 속한 동남권은 96.5에서 95.1로 하락했고, 목동·여의도가 속한 서남권도 92.3에서 91.9로 떨어졌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이 있는 동북권이 86.2에서 86.3로, 용산·종로구 등이 포함된 도심권역이 99.8에서 91.1로 소폭 올랐다.

경기도는 전주(92.1) 대비 0.1p 오른 92.2로 집계됐다. 인천은 92.7로 전주(92.8) 대비 하락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매매수급지수는 91.6으로 지난주(91.7) 대비 떨어졌다. 지방도 96.1에서 96.0으로 내렸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이번 주 94.9로 지난주(94.8) 대비 떨어졌다. 수도권은 95.4, 지방은 98.1로 집계되며 지난주보다 0.1p씩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