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현대제철 포항 9000톤·포스코 3000톤 출하 비상
상태바
화물연대 총파업…현대제철 포항 9000톤·포스코 3000톤 출하 비상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2.06.0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 포항지부 운송노동자 800여명이 7일 남구 철강공단 앞 포스코 대로에서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운송료 인상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확대 및 산재보험 확대 등 5가지를 정부에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의 총파업 첫날인 7일 경북 포항지부 운송노동자 800여명이 포항시 남구 철강공단 포스코 앞에서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외치며 파업에 참여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현대제철 포항공장 등 철강공단 주요 철강업체들이 화물 운송에 차질을 빚고 있다.

철강업체 중 육상운송 비중이 높은 현대제철 포항공장은 이날 약 9000톤의 제품 출하에 차질이 생겼고, 포항제철소는 3000톤 가량 출하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 포항지부 운송노동자 800여명이 7일 남구 철강공단 앞 포스코 대로에서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운송료 인상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확대 및 산재보험 확대 등 5가지를 정부에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철강업체 관계자는 "오늘 출하해야 할 비상 물품은 경찰의 협조를 얻어 운송할 예정"이라며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비상 수송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파업에 나선 화물연대 관계자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는 화물운송 노동자에게 죽어라는 것과 마찬가지다. 반드시 요구를 관철시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물연대 포항지부는 안전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운송료 인상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확대와 산재보험 확대 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