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변호사 사무실 건물 화재 7명 사망…"방화 가능성"
상태바
대구 변호사 사무실 건물 화재 7명 사망…"방화 가능성"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2.06.0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10시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있는 7층짜리 빌딩 2층에서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9일 오전 10시55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있는 7층짜리 빌딩 2층에서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건물은 변호사 사무실이 몰려 있는 빌딩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방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건물 2층에서 검은 연기가 나고 큰 폭발음이 들렸다"는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60여대와 인원 160여명을 투입해 20여분 만에 진화했다.

소방대원들이 각층을 돌며 수색에 나서 심정지로 추정되는 7명을 발견했으며, 이들 모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상자 40명 가운데 18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추가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며 "큰 폭발음이 들렸다는 목격자 진술에 따라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불이 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