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백운규 전 장관 소환조사
상태바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백운규 전 장관 소환조사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2.06.09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월7일 대전지법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탈원전·인사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인물인 백운규 전 장관을 소환했다.

서울동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부장검사 최형원)는 9일 오전 백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백 전 장관이 현재 교수로 재직 중인 한양대 사무실 및 자택, 산하기관까지 압수수색에 나선 지 약 20일 만이다.

앞서 검찰은 5월 초까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 핵심 관계자를 대부분 소환조사했다. 피고발인 5명 중 이인호 전 산업부차관, 김모 전 운영지원과장(국장), 손모 전 혁신행정담당관(과장), 박모 전 에너지산업정책관(국장) 4명이 소환조사를 마쳤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 과정에서 백 전 장관 등이 임기가 남은 산하 기관장들에게 사퇴를 강요했다는 의혹에서 시작됐다.

지난 2019년 김도읍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은 중부발전, 남동발전, 남부발전, 서부발전 4개 공기업의 사장이 백 전 장관 등 산업부 고위관계자의 압박으로 일괄 사표를 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백 전 장관과 이 전 차관 등 총 5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백 전 장관은 검찰의 한양대 사무실 압수수색 당시 "지시받고 움직이지 않았다"며 "법과 규정을 준수하며 업무를 처리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