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민들레' 친윤 모임은 아니지만…오해 산다면 중단해야"
상태바
권성동 "'민들레' 친윤 모임은 아니지만…오해 산다면 중단해야"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2.06.1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일 당내 '민들레'(민심 들어 볼래(레)) 모임에 대해 "친윤(親윤석열)계라고 지칭하는 것은 어폐가 있고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대표부터 당원까지 모두 친윤이고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사람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장제원 의원 등 참여하겠다는 여러 의원들과 대화를 나눴더니 '정치적 의도가 전혀 없다, 계파 모임을 할 생각도 전혀 없다, 순수한 공부모임이고 오픈 플랫폼으로 하려고 했는데 보도가 그렇게 나가서 자기들도 굉장히 곤혹스럽다'고 하는 입장을 들었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정치행위라는 것이 바깥에서 어떻게 해석되고 프레임이 씌워지느냐가 중요하다"며 "일종의 비공식적 당정협의체나 계파 활동으로 비쳐지고 있어서 당초 의도대로 만드는 건 어렵지 않겠냐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당내 공부모임은 장려하지만 계파로 비칠 수 있거나 공식 당정협의체라는 기구가 있음에도 또 다른 당정협의체로 오해를 살 수 있는 소지의 모임은 지양하는 게 맞다"며 "주도하는 측에서 이를 고려해 모임 지속 여부를 결정하는 게 맞다"고 모임 추진 중단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