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2차 발사 하루 연기, 15일 이송·16일 발사…"강풍 탓"
상태바
누리호 2차 발사 하루 연기, 15일 이송·16일 발사…"강풍 탓"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2.06.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9일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를 앞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1·2·3단 최종 결합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누리호는 오는 15일 발사된다.

오는 15일 예정됐던 누리호 2차 발사가 강풍 문제로 인해 16일로 하루 연기됐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비행시험위원회와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7시20분께 언론대응 문자를 통해 "과기정통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 이송 및 발사와 관련해, 오전 6시 비행시험위원회, 7시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며 "나로우주센터에 강한 바람이 불고 있고 향후 더 세어질 가능성이 있어서 발사대 기술진의 완전한 안전확보가 어려울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공지했다.

이에따라 누리호의 이송과 발사 일정 모두 하루씩 미뤄져 15일 이송, 16일 발사로 결정이 났다.

당초 누리호는 15일 발사를 목표로 14일 오전에는 종합조립대에서 출발, 특수 설계된 차량에 실려 천천히 발사대로 이동할 예정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