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 두창 치료 어떻게…"상용 치료제 없어 대증치료"
상태바
원숭이 두창 치료 어떻게…"상용 치료제 없어 대증치료"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2.06.2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국내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가 입원해 있는 인천의료원의 모습.


인천의료원에 격리·치료를 받고 있는 원숭이 두창 의사환자가 확진될 경우 증상에 따른 대증치료를 받게 된다. 아직 치료제가 없어서다.

22일 인천의료원에 따르면 전날 입원한 원숭이 두창 의사환자 A씨의 검체를 채취해 질병관리청에 보냈다.

인천의료원에는 아직 확진 여부를 판단할 장비가 없어서인데, 향후 질병청에서 A씨에 대한 확진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A씨는 독일에서 21일 오후 4시쯤 귀국한 내국인으로, 입국 전 18일에 두통 증상을 시작으로 입국 당시에는 미열(37.0도),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을 보였다.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청에 의심 신고했고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사환자로 분류됐다.

A씨는 현재 인천의료원(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A씨가 확진될 경우 인천의료원에서 치료하거나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해 치료한다.

인천의료원은 지난 17일 원숭이 두창 전담 의료기관으로 지정됐다. 2개 병상이 배정된 상태며 환자가 늘어날 경우 격리 병상을 더 늘릴 계획이다.

원숭이 두창에 대한 상용화된 치료제는 없어 감염되면 격리·입원해 겉으로 나타난 증상에 대해 처치하는 대증치료를 받게 된다.

원숭이 두창은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 발열 발진성 희귀질환으로 두창과 유사하나 중증도는 낮은 편이다.

질병청 발표에 따르면 원숭이 두창은 해외 39개국에서 확진환자 1600명, 의심환자 1500명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5~21일로 감염된 동물·사람의 혈액, 체액, 피부, 점막병변과의 직·간접 접촉뿐만 아니라 감염환자의 체액, 병변이 묻은 매개체(린넨, 의복 등) 접촉, 코·구강·인두·점막·폐포에 있는 감염비말에 의해 사람 간 직접 전파된다.

바이러스가 포함된 미세 에어로졸을 통한 공기 전파도 가능하나 코로나19처럼 전파력이 높은 편은 아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증상은 발열, 두통, 림프절병증, 요통, 근육통, 근무력증 등을 시작으로 1~3일 후에 얼굴 중심으로 발진을 보이며 증상은 약 2~4주간 지속된다. 치명률은 일반적으로 약 1~10%로 알려져 있다.

조승연 인천의료원장은 “원숭이 두창에 대한 치료제는 아직 없는 상태여서 증상에 따른 대증치료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