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 30대, 성별·나이 공개 금지"
상태바
질병청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 30대, 성별·나이 공개 금지"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2.06.2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이 입국자들로 북적이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원숭이두창 국내 첫 의심사례 2건이 발생해 진단검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의심환자는 2명으로 6월20일 항공편으로 입국한 외국인과 독일에서 귀국한 내국인으로, 현재 원숭이두창 진단검사 및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이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의 성별과 정확한 나이 등은 공개할 수 없다고 22일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오후 원숭이두창 관련 브리핑에서 확진자의 성별, 나이대 정도 등 최소한의 사항에 대한 공개가 가능한지 묻는 질문에 "감염병 확진환자와 관련돼서 개인정보 중에서 성별과 연령은 공개 대상이 아니다. 연령대는 30대라는 정도로만 밝히겠다"며 "이는 코로나19 때도 유지하고 있는 보도 원칙"이라고 말했다.

다만 "해당 사례에 대한 특징적인 증상에 대해선 자료를 통해 공개했다"며 "이후 학술적으로 분석된 내용이 있거나 주치의 소견 발표 등을 통해 다시 말씀드릴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환자는 지난 21일 오후 4시경 독일에서 귀국한 내국인으로 입국전인 18일 두통 증상이 시작됐으며 입국 당시에는 미열,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과 피부병변 증상을 보였다. 입국 후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해 현재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