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세종집무실로 기존 공간 활용…시민연대 "이중잣대와 궤변에 분노"
상태바
대통령 세종집무실로 기존 공간 활용…시민연대 "이중잣대와 궤변에 분노"
  • 노컷뉴스
  • 승인 2022.07.1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제공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 제공
대통령실이 세종 제2집무실로 기존 공간을 활용하기로 한 것에 대해 시민단체는 "국민을 상대로 한 명백한 거짓말 행태이며, 사과와 반성도 없이 국민을 기만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는 18일 성명을 내고 "용산집무실은 대통령 공약도 아니었고, 공론화와 국민적 공감대 형성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했다"면서도 "세종 집무실은 대통령 공약으로 4월 인수위에서 3단계 로드맵까지 발표하고도, 예산 때문에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는 것은 전형적인 이중잣대이고 정치적 궤변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가관인 것은 약속 불이행과 결정 번복에 대해 최소한의 사과와 반성이 선행돼야 함에도 공약은 형식이 아닌 실질적으로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궤변을 늘어놓는 대통령실의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모습에 깊은 실망과 분노를 느낀다"며 "지방선거 전 단 한 번의 국무회의를 개최한 것을 갖고 이렇게 생색내는 것을 보면 안타깝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시민연대는 또 "기존의 1동 국무회의장은 10년 가까이 무용지물로 방치됐던 공간이고, 중앙동의 임시집무실 설치에 막대한 비용을 투입하라고 강요한 적도 없다"며 "최소 비용으로 대국민 약속을 이행하고, 행정수도 위상 강화 및 국가균형발전 상징성이라는 명분과 대국민 신뢰도를 회복할 수 있는 길을 왜 포기하는가"라고 꼬집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대전CBS 김미성 기자 ms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대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