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호형호제'하던 권성동-장제원, 어쩌다 여기까지
상태바
[노컷브이]'호형호제'하던 권성동-장제원, 어쩌다 여기까지
  • 노컷뉴스
  • 승인 2022.07.1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장제원 의원이 자신을 공개 비판한 데 대해 "겸허히 수용한다"고 밝혔다.
 
권 대행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 소속 의원이 당 대표 직무대행 및 원내대표에게 이런저런 쓴소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앞서 SNS를 통해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이 제기된 우모씨 관련 '장 의원에게 압력을 행사했는데 7급 대신 9급이 됐다'는 권 대행의 발언을 두고 "말씀이 무척 거칠다"며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강보현 기자 bh@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