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대우조선해양 사태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영상]
상태바
윤 대통령, 대우조선해양 사태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영상]
  • 노컷뉴스
  • 승인 2022.07.1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옐런 美재무부 장관과의 만남에 "정치안보 동맹에서 경제안보 동맹으로 구체화하는 진전된 내용"
낮은 지지율 관련 "원인은 언론이 더 잘 알지 않나…노력하는 것일 뿐"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대우조선해양 노사 갈등이 장기화되는 것과 관련해 "국민이나 정부나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산업 현장에 있어서 그리고 노사 관계에 있어서 노든 사든 불법이 방치되거나 용인되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예정된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과의 만남에 대해서는 "양측에서 어떤 협의된 논의가 있는 건 아니"라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합의된 내용, 한미동맹의 정치안보 동맹에서 경제안보 동맹으로 더 구체화하는, 좀 더 진전된 내용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최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평가와 관련한 여론조사에서 부정적 여론이 높은 부분과 관련해서는 "원인은 언론이 잘 아시지 않나. 원인을 잘 알면 어느 정부나 잘 해결했겠죠"라며 "노력하는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 4일 같은 질문에 "선거 때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며 "별로 의미가 없는 것"이라고 한 것과 달라진 답변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