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링에 더블링' 벌써 7만 3천명대…8월초 30만명도 가능
상태바
'더블링에 더블링' 벌써 7만 3천명대…8월초 30만명도 가능
  • 노컷뉴스
  • 승인 2022.07.1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0시 기준 신규확진 7만 3582명 '83일만에 최다'
1주일마다 더블링 현상 계속…이런 추세면 8월초 30만 명
'이달 중순 20만 명' 정부 예상보다 규모 크고 시기 빨라
위중증 10명 늘어 91명…사망 12명, 9세 이하 1명 포함
코로나19 확진자가 7만 3582명으로 83일 만에 최다를 기록한 19일 서울 송파구 송파구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박종민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7만 3582명으로 83일 만에 최다를 기록한 19일 서울 송파구 송파구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박종민 기자

코로나19 유행 재확산세가 커지면서 신규 확진자가 7만 3천 명대로 급증했다. 정부 예상을 뛰어넘는 수치여서 정점이 더 빨라지고 커질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게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7만 358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7일(7만 6765명) 이후 83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주말 검사량 감소로 2만명대로 떨어졌던 전날 2만 6299명보다 4만 7283명 급증했다. 배율로 따지면 2.8배다. 1주일 전인 12일 3만 7347명보다는 1.97배로, 2주일 전인 5일 1만 8136명과 비교하면 4.05배로 증가했다.

이달 초부터 1주일마다 2배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이 이어지는 있다.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앞으로 1주일 후인 이달 하순 15만명, 2주일 뒤인 다음달 초 30만 명까지 도달할 수 있다.

이는 다음 달 중순~10월 중순에 확진자가 약 20만 명에 이를 수 있다는 정부의 예측보다 시기가 빠르고 규모도 크다.

최선화 국가수리과학연구소 연구원은 감염재생산지수가 13일보다 30% 증가할 경우 다음달 10일에는 28만 8546명으로 증가할 것이란 예측을 내놓기도 했다.

박종민 기자
박종민 기자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351명으로 전날 319명보다 32명 늘었다.

병원에서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는 91명으로 전날 81명보다 10명 많다. 지난달 16일(98명) 이후 33일 만에 90명을 넘어섰다.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14.9%로 전날 15.2%보다 약간 떨어졌다.

사망자는 12명으로 전날보다 1명 많다. 이 가운데 0~9세도 1명이 포함돼 해당 연령대 사망자는 총 26명이 됐다. 전체 누적 사망자는 2만 4765명이며,  누적 치명률은 0.13%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정영철 기자 steel@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