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채용' 논란에 장제원 "역차별" 반박, 국민의힘 연일 엄호
상태바
'사적채용' 논란에 장제원 "역차별" 반박, 국민의힘 연일 엄호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장제원 "무보수로 尹 위해 뛴 분들에 역차별…국민들도 아실 것"
권성동 "선출직 공직자 별정직 채용은 일반 공무원 채용과 본질 달라"
김기현 "사적 채용이 아닌 게 명백…개념 규정 자체가 틀린 것"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0일 오전 대통령실의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열심히 뛰었던 분들에 대한 역차별"이라 말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0일 오전 대통령실의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열심히 뛰었던 분들에 대한 역차별"이라 말했다. 윤창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의 자녀가 대통령실에 채용됐다는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은 절차상 문제가 없다며 연일 엄호하고 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 행정요원 채용 논란에 대해 "1년 동안 아무 보수 없이 정권 교체를 위해서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열심히 뛰었던 분들에 대한 역차별"이라며 "우리 국민들도 아실 것이라 본다. 그것까지 공정의 가치를 훼손한 인사였다고 하는 것은 너무 심하게 표현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으로 채용된 우모 씨는 윤 대통령과 가까운 통신설비업체 대표의 아들이라는 점이 드러나며 사적 채용 논란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장제원 의원에게 대통령실에 넣어주라고 압력을 가했다"거나 "(우 씨가)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한 10만원 더 받는다"는 발언을 하며 논란이 더 커졌다.


장 의원은 "윤 대통령이 정치를 시작해야 되는데 최소한의 인력들을 어디서 구하겠나. 그것도 공채해야하느냐"며 "지인을 통해서 윤 대통령을 도와줄 최소한의 인력을 구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들이 경선, 본선, 인수위를 통해 1년 이상을 헌신했는데, 그분이 8급·9급으로 (대통령실에) 들어가는 것이 과연 공정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인지 언론인 여러분도 한번 생각해보시라"고 덧붙였다.

권성동 대행도 이날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 "청년 여러분께 상처를 주었다면 사과드린다"면서도 "선출직 공직자 비서실의 별정직 채용은 일반 공무원 채용과는 본질이 완전히 다르다"며 채용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이날 사적채용 논란 관련 입장을 밝혔다. 윤창원 기자·권성동 페이스북 캡처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이날 사적채용 논란 관련 입장을 밝혔다. 윤창원 기자·권성동 페이스북 캡처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선거를 도우면서 캠프 곳곳에서 묵묵히 자기 역할을 하는 청년들을 많이 봤다. 청년들의 생각을 잘 이해 못했던 기성세대들을 내부에서 끊임없이 설득한 것도, 선거캠페인을 변화시켜 젊은 세대의 지지를 얻게 한 것도, 이름 없는 청년 실무자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이러한 청년들이 역대 모든 정부의 별정직 채용 관례와 현행 법령에 따른 절차를 거쳐, 각 부서의 실무자 직급에 임용됐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의원도 이날 오전 자신이 주도하는 공부모임 '혁신24 새로운 미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적 채용이 아닌 것이 객관적으로 명백하다"며 "공적 채용 과정에서 합리적이냐를 따지는 건 다른 문제지, 개념 규정을 사적 채용이라고 하는 거 자체가 틀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장제원 의원이 그 뒤를 지나가고 있다. 윤창원 기자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장제원 의원이 그 뒤를 지나가고 있다. 윤창원 기자

한편, 장제원 의원은 전날 권 대행의 사적채용 논란 관련 발언을 공개 지적하며 갈등설이 재차 불거진 것에 대해 "매일 통화한다"며 "(권 대행의 오늘) 사과는 사과대로 진정성 있게 받아들여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또 장 의원은 "지금 지도체제 문제를 가지고 왈가왈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며 권 대행 체제에 힘을 실었다.

다만, 차기 당권주자로 거론되며 장제원 의원과의 연대설이 제기되고 있는 김기현 의원은 권 대행 원톱 체제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당내 여러 어려운 사정 때문에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 아니냐"며 "지지율이 날이 갈수록 떨어지고 국정 동력도 점점 약해지고 있는데 절박한 위기감을 느끼고 달라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우리가 해야할 숙제 중 하나라고 보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techan9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