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00 재진입 시도에 '빚투' 부활하나
상태바
코스피 2400 재진입 시도에 '빚투' 부활하나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거래융자 잔고 3거래일 연속 상승…18조원대

최근 코스피가 2400선 재진입을 시도하는 등 회복 흐름을 보이면서 개인 투자자가 빚을 내 주식을 사는 신용거래융자 잔고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8조1470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달 28일에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7조원대로 떨어졌다. 지난달 말에는 코스피지수 2400선이 무너지면서 금융시장 변동성이 클 때였다.

이달 6일 코스피가 2292.01에 장을 마치며 1년 8개월 만에 2300선도 내주자, 다음날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7조4946억원까지 급락하기도 했다.

하지만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지난 19일 18조50억원으로 다시 18조원대에 진입한 뒤 3거래일 연속 상승하고 있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개인이 신용거래를 통해 주식에 투자하고서 아직 갚지 않은 금액을 말한다. 주가 하락이 예상되면 디레버리징(차입 상환·축소)으로 잔고가 줄어든다.

최근 국내 증시가 바닥을 찍었다는 일부 판단에 상승 추세로 반전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자 소위 '빚투'와 같은 투자심리가 되살아난 것으로 분석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