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 28%…취임 후 첫 30%대 아래로
상태바
윤 대통령 지지율 28%…취임 후 첫 30%대 아래로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 30%선 무너져
갤럽 조사, 긍정 28%‧부정 62%…문자파동 등 악영향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30% 아래로 하락했다.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이 이날 발표한 결과(지난 26~28일,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심위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28%, 부정 평가는 62%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 6월 중순 53%를 기록한 이후 약 한 달 간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지난주 조사에선 32%를 기록하며 하락세가 진정된 것으로 보였지만, 이번주에 4%포인트 하락하며 30%선이 깨졌다.
 
부정 평가 항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인사(21%), 경험·자질 부족·무능함(8%), 경제·민생을 살피지 않음(8%), 독단적·일방적(8%), 소통 미흡(6%), 전반적으로 잘못한다(5%), 경찰국 신설(4%) 등 순이었다. 최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내부총질' 문자메시지 노출(3%)도 하락 요인으로 새로 진입했다.
 
갤럽 측은 경찰국 신설과 권 원내대표의 문자 메시지 노출 등이 부정 평가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이정주 기자 sagamor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