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 갈 수 있을까…"당헌당규 명분 없고, 비대위 가려는 꼼수로 보일 뿐"
상태바
비대위 갈 수 있을까…"당헌당규 명분 없고, 비대위 가려는 꼼수로 보일 뿐"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영언론 블랙리스트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영언론 블랙리스트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권한대행이 '원톱' 대신 원내대표만 맡고, 비상대책위 체제로 지도부를 개편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가운데 1일 현 체제의 존속 필요성은 물론 지도부 총사퇴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한꺼번에 나왔다. 당헌당규와 법적 갈등 가능성 등을 근거로 이준석 대표의 임기를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들이다.

일단 현 지도부에서 비대위 체제 전환에 대한 반대 입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치적인 명분도 찾지 못했고 원칙적으로 당헌당규상 명분도 찾지 못했다"며 "통 선거에 져서, 이런 비상 상황들이 발생해서 비대위가 들어서는데 우리 당은 비대위가 들어서게 하려고 지금 비상 상황을 만들려고 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김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부가 지금 당정이 실패했다는 것을 국민들께 자인하려고 그렇게 말씀하시는 건지 이해가 안 간다"며 "집권여당이 대통령실 심부름센터도 아니고 집권 여당 최고위원들이 다들 대의명분에 의해 움직여야지 왜 그저 권력의 어떤 것을 좇으려고 대통령실 의중을 찾느라 바쁜지 저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

정미경 최고위원은 지난 29일 배현진 최고위원을 시작으로 전날 한꺼번에 최고위 내에서 사임 의사가 이어진 것을 두고 "하다 하다 안되니까 최고위 기능을 상실시키려고 순번을 정해놓고 한 사람씩 사퇴한다"고 지적했다. "상식도 없고, 공정도 다 어디에다 필요 없는 것처럼 밀어붙이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율사 출신인 그는 특히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이 현 상황에서 존재 하지 않는다는 것 등 절차적 문제를 조목조목 지적했다. 또 "법원에서 보면 비대위로 가는 것이 꼼수로 보일 수 있다"며 비대위 출범 자체가 이준석 대표에게 법적 대응을 할 수 있는 정당성을 부여한다고 설명했다.

지도부 일각의 비대위 반대 목소리 뿐 아니라 체제 전환을 위한 관문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비대위 의결 권한이 있는 전국위원회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하려면 합당한 명분과 당헌당규상 근거가 있어야 하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그런 것이 없다"며 현 체제로 일단 가는 것이 맞다는 의견을 확인했다.


여기에 권 대행이 '당 대표 직'은 내려놓으면서 원내대표직을 유지하겠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전날에 이어 비판이 나오는 상황이다.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원내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전체가 당원과 국민들의 신뢰를 상실했다"고 일갈했다.

그는 "(이준석) 당 대표가 사퇴하지 않는 한 비대위를 구성할 수가 없고 권한대행을 사퇴하면 원내대표도 사퇴하는 것이 법리상 맞는 것인데, 원내대표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자동 승계된 대표 권한대행만 사퇴하겠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지도부 총사퇴와 새 원내대표 선출 필요성을 주장했다. 새 원내대표가 이준석 대표의 임기가 끝나는 시점까지 당을 이끌어야 한다는 것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윤지나 기자 jina13@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