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원들 "현재 상황 당헌상 '비상상황'"…비대위 체제 결론
상태바
與 의원들 "현재 상황 당헌상 '비상상황'"…비대위 체제 결론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국민의힘이 1일 의원총회에서 현재 당이 '비상 상황'에 처했다는 데 의견을 모으면서, 지도부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되는 수순을 밟을 전망이다.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총이 끝난 뒤 "1명 의원님을 제외하고는 현재 당이 비상상황에 처했다는 데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당헌 제96조에 따르면 당 대표가 궐위되거나 최고위원회의의 기능이  상실되는 등 당에 비상상황이 발생한 경우 비대위를 둘 수 있다.

이날 의총에 참여한 의원 89명은 현재 상황이 이같은 비상상황이 맞다고 판단했고, 따라서 비대위 전환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최고위원들께서 사퇴 의사를 계속 표명하고 있고, 사실상 몇 분밖에 남지 않아 기능이 제대로 작동할 수 없다"며 "당 대표 '사고' 상태인 상황과 최고위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을 보면, 비상 상황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의총이 비대위 전환과 관련한 결정 권한이 없는 만큼,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가 당헌·당규 해석을 바탕으로 비대위 선출 절차를 맡을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명지 기자 div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