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野 포함 국회와 일해야…여야, 민생 위해 하나 돼야"
상태바
尹대통령 "野 포함 국회와 일해야…여야, 민생 위해 하나 돼야"
  • 노컷뉴스
  • 승인 2022.08.2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 내부 감찰 관련 "대통령실, 업무 역량 늘 최고조 유지돼야"
與 비대위 재구성 방침에 "당 중지 모아 내린 결론 존중하는 것이 맞다"
"재난지원금, 추석 전까지 확실하게 지급"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야당을 포함해 국회와 함께 일해야 한다는 생각을 늘 말씀드렸고, 여야는 경쟁도 하지만 국익과 민생을 위해 하나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이뤄진 약식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새 당대표가 선출된 것과 관련해 '신임 대표(이재명 대표)와의 만남을 포함해 야당과의 협치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공식 요청한다고 밝힌 상태다. 영수회담은 국가나 정치 단체의 수장 간 회담을 뜻하는데, 통상적으로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의 만남을 의미한다.


윤 대통령은 또 최근 대통령실 내부에서 고강도 감찰이 진행되는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실은 국민에게 가장 헌신적이고 가장 유능한 집단이 돼야 한다. 가장 중요한 기관이고 국민께 제대로 봉사를 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국가에 대한 헌신하는 자세와 업무 역량 등이 늘 최고조로 유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여당인 국민의힘 혼란 상황과 관련해서는 "당 의원과 당원들이 중지를 모아 내린 결론이면 그 결론을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치열한 토론을 통해 당과 국가의 장래를 위한 합당한 결론을 잘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둘러본 뒤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둘러본 뒤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지난주 서울 강동구 암사종합시장과 대구 서문시장 등을 방문했던 것과 관련해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열심히 생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뵙고 정말 고맙다는 마음과 죄송하다는 마음이 함께 들었다"며 "국민에게 어려움을 주는 것이 물가인 만큼 최소한 추석 성수품에 대해서는 1년 전 물가 수준을 유지하기로 어제 고위당정회의에서 방침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수해로 인한 재난지원금이 피해 가구와 소상공인에게 추석 전까지 확실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나라빚이 몇 년 사이 많이 늘어 1000조를 육박하고, 또 물가와도 전쟁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 정부도 긴축을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는 것은 국민 여러분들도 다 아실 것"이라며 "그렇지만 서민, 어려분 분들, 미래를 위한 투자 등 돈을 쓸 때는 확실하게 쓰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