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새 비대위 구성 뒤 거취 스스로 결정할 것"
상태바
권성동 "새 비대위 구성 뒤 거취 스스로 결정할 것"
  • 노컷뉴스
  • 승인 2022.08.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권성동 "당 위기, 새 비대위 출범으로 마무리 돼야"
"추석 전 새 비대위 출범에 최선, 자리 연연하지 않아"
주호영 직무정지, 권성동이 비대위원장 직무대행 맡기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전주혜 비대위원.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전주혜 비대위원.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29일 "원내대표로서의 제 거취는 새로운 비대위가 구성된 이후 스스로 결정하겠다"며 "당의 위기는 새 비대위 출범으로 마무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실무진과 더 상의해야겠지만 추석 연휴 이전 새 비대위가 출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신속하게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비대위 회의는 법원 결정에 따라 주호영 비대위원장의 직무가 정지됨에 따라 권 원내대표가 대신 주재했다. 비대위원들은 새 비대위원회가 꾸려질 때까지 권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직무대행을 맡도록 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하지만 지난 27일 의원총회부터 최근 당 혼란 상에 책임이 있는 권 원내대표가 수습을 주도하는 것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고, 원내대표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는 주장도 상당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에 대해 권 원내대표는 "장시간에 걸친 의원총회를 통해 당이 비상상황이라는 것을 재확인했고 이에 따라 새 비대위 구성을 합의했다"며 "이준석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으로 촉발된 윤리위 징계와 비대위 출범 가처분 인용, 과열된 내부 갈등 등 어려움이 쌓여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 거취에 대해 갑론을박이 있다. 그러나 새로운 비대위 출범을 위해 원내대표로서 반드시 수행해야 하는 임무가 있다. 혼란을 마무리 하는 것"이라며 "저에게 주어진 직무와 의원총회 결정을 충실하게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권 원내대표는 "저는 단 한번도 자리에 연연해 한적이 없다. 지난 대선 기간 중에 사무총장 직도 우리 당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위해서 제 스스로 사임했다"며 "제가 자리에 연연했다면 대선 일등공신으로서, 대선 기여자로서 인수위 참여나 내각 참여를 요구할 수도 있었으나 저는 그것도 일찍이 포기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당 수습을 위해 불가피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을 뿐, 역할을 끝내면 물러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새 당대표를 뽑은 것에 대해서는 "이재명 당 대표의 선출을 축하한다"며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마지막도 민생이라던 말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백마디 미사여구보다 한번의 협치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당 대표의 민주당이 내로남불, 국정 발목잡기를 벗어나 민생 회복을 위한 협치 노력으로 혁신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techan9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