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주민 재산권 제한 및 지역발전 걸림돌 해소 위해 법 개정 추진나서
상태바
강서주민 재산권 제한 및 지역발전 걸림돌 해소 위해 법 개정 추진나서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2.08.2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선우 의원, 강서구 항공고도제한완화 토론회 개최

강선우 국회의원(서울 강서갑, 더불어민주당)은 내일 30일(화) 오전 10시 강서구 곰달래문화복지센터 7층에서 ‘강서구 고도제한 완화 및 지역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도심 인근에 공항이 위치한 경우, 항공기 안전운항을 위하여 공항 주변에 고도제한을 설정하게 되어있다. 그러나 이 때문에 강서구의 경우, 오랫동안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큰 제약을 받아왔을 뿐만 아니라, 지역발전 역시 더디고 느릴 수밖에 없다는 원성이 높았다.

그런데 최근에는 항공 사고의 원인이 건축물 등의 높이보다는 기후, 조종사의 과실 및 항공기의 기계적 결함 등이라고 판명되고 있고, 현행법에서 따르고 있는 공항 주변 건축물 고도에 대한 국제기준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1944년에 만든 규정으로 항공기술이 발달한 지금의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비현실적인 규제라는 지적이 있다.

이에 강서구청 산하 항공고도제한완화위원회가 출범했으며 강서구민 35만 명의 서명운동이 이어졌다. 그러나 그 결과, 고도제한 완화를 할 수 있다는 법적 근거가 마련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항공학적 검토를 할 때 국제기구(ICAO) 기준에 부합해야 한다는 조건이 법에 남게 되면서 수년이 지난 아직도 진척이 더딘 상황이다.

이에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서는 김경 시의원이 좌장을, 조기만 구의원이 사회를 맡았다. 한서대학교 교수이자 전 한공안전기술원장인 김연명 교수,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센터장인 신성환 박사가 발제를 맡았으며, 국토교통부 공항안전환경과 윤성배 과장과 한국도시정책연구소 장재민 소장이 토론에 참여한다.

강선우 의원은 “시대착오적인 국제기구(ICAO) 기준으로 인해 강서주민 여러분의 재산권 침해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이에 항공학적 검토위원회가 항공학적 검토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때에는 국제기준을 고려하도록만 하는 임의규정으로 공항시설법 개정을 추진하고자 한다”라며 이번 토론회를 토대로 입법에 나설 것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