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란, '이해충돌 논란' 주식 전량 매각…"심사회피 목적 아냐"
상태바
백경란, '이해충돌 논란' 주식 전량 매각…"심사회피 목적 아냐"
  • 노컷뉴스
  • 승인 2022.09.0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경란 질병청장 "국회 지적에 공감해 바이오 주식 신속히 매각"
'심사 회피 목적' 의혹엔 반박 "인사혁신처 심사 계속 진행 중"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1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지출 승인의 건이 통과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1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지출 승인의 건이 통과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바이오 주식 보유로 이해충돌 논란이 일었던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국회의 지적을 받아들여 관련 주식을 모두 매각했다.

백 청장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게 바로 처분해야 한다'는 의원님들의 지적에 공감하여 다음날 보유한 바이오 주식을 신속하게 매각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백 청장은 지난달 25일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로 SK바이오사이언스(30주), SK바이오팜(25주), 바디텍메드(166주), 신테카바이오(3천332주) 등 바이오 주식들을 보유한 사실이 드러나며 '이해 충돌' 논란이 일었다.

그는 해당 주식을 보유한 채로 지난 4월25일 대통령직 인수위 사회분과 위원 신분으로 '바이오.헬스 한류시대' 국정과제를 발표하기도 했다.

백 청장은 이에 "재산 신고는 임용 당시 기준으로 작성됐고 질병관리청과 계약관계에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의 주식은 처분한 상태"라며 나머지 주식들에 대해서는 인사혁신처에 직무 관련성 여부 심사를 청구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 해당 주식들을 매각함으로서 직무관련성 심사를 회피하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 데 대해 "전혀 아니"라고 반박했다. 백 청장은 "관련 보유 주식 전체에 대한 인사처 직무관련성 심사는 계속 진행되며 인사처에 심사 청구의 철회나 취소 요청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재완 기자 canbestar30@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