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힌남노' 서귀포 남남서쪽 410㎞ 부근서 북진 중[영상]
상태바
태풍 '힌남노' 서귀포 남남서쪽 410㎞ 부근서 북진 중[영상]
  • 노컷뉴스
  • 승인 2022.09.0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시속 22㎞보다 빨라져…위기경보 '심각'↑
제주도, 학교 283곳 휴업·단축·원격수업 전환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5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해안에 파도가 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 제주도 육상 전역과 제주도 앞바다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연합뉴스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5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해안에 파도가 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 제주도 육상 전역과 제주도 앞바다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5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410km 해상에서 시속 24km로 북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날 오전 6시 발표 때 이동속도인 시속 22㎞보다 빨라진 수준이다. 태풍은 최대풍속 50㎧, 중심기압 930hPa로 확장하며 이날 오후 3시 같은 방향 270㎞, 6일 오전 3시 서귀포 북동쪽 약 100km 해상까지 접근할 예정이다.

최대 순간풍속은 전남 신안 가거도 22.0㎧, 제주 산지 20.2㎧, 전북 부안 17.2㎧로 집계됐다.

태풍 경보는 이날 오전 8시 제주와 제주 앞바다에 발효됐다. 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국 100~300㎜로 제주 산지는 600㎜ 이상, 제주도와 지리산 부근 등은 400㎜ 이상이다.

전라·경상·제주권을 중심으로 발표된 예비특보는 충청·강원·경기로 확대됐다. 호우주의보는 인천, 경기, 강원, 전남 등에 내려졌다.

지난 3일 0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 제주시가 439.5㎜로 가장 많고, 제주 서귀포시가 387.5㎜, 강원 화천군 101.7㎜, 경기 포천시 93.50㎜, 경북 경주시 82.5㎜, 전남·진도 7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다.

사유시설 피해는 제주에서만 주택 8동, 상가 3동, 차량 1대가 침수됐다. 현재 퇴수와 견인 조치가 완료됐다.

피해 우려로 일시 대피한 사람은 86세대 106명으로, 부산 남구 77명, 부산 동구 28명, 경북 상주 1명이다. 집을 떠나 임시주거시설로 대피한 사람은 71세대 91명이다.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도권기상청에서 예보관이 북상하고 있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를 분석·감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도권기상청에서 예보관이 북상하고 있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를 분석·감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국립공원 22개의 탐방로 609개가 통제된 상황이며, 여객선은 46개 항로 66척이 통제됐다. 둔치주차장은 경북 20개, 울산 12개, 서울 6개 등을 포함한 50개소가 통제됐다. 세월교와 하천변 산책로는 제주 54개, 울산 28개, 서울 27개 등 84개소가 통제됐다.

항공기는 김포 13편, 제주 17편, 대구 4편, 광주 1편, 여수 3편, 울산 1편, 양양 5편, 군산 2편 등 모두 46편이 결항됐다. 제주 출발 항공편은 전편 결항됐다.

고용노동부는 사업장 재택근무, 유연근무, 출퇴근 시간 조정 권고를 요청했다. 농식품부는 과수원, 시설하우스, 축사 등 취약시설 피해에 대비하도록 했다.




소방청은 3일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하고 태풍 상륙예상 시·도 상황실 119수보대를 110에서 311대로 확대한 상태다. 해경과 경찰, 전국 지자체도 비상근무 태세에 돌입했다.

제주도는 이날 학교 283곳(91.3%)에 대해 휴업·단축·원격수업을 결정했다. 부산시는 5일은 기상 상황을 고려해 학교장이 재량으로 결정하되, 6일은 모든 학교가 전면 원격수업을 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전날 오후 4시 30분을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을 1단계에서 바로 3단계로 격상하고 위기경보 수준은 '주의'에서 '심각' 단계로 올린 상태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민수 기자 maxpress@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