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쥴리 의혹' 제기 열린공감TV 전 대표 등 6명 검찰 송치
상태바
김건희 '쥴리 의혹' 제기 열린공감TV 전 대표 등 6명 검찰 송치
  • 노컷뉴스
  • 승인 2022.09.06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예훼손·허위사실공포 혐의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의 '쥴리 의혹'을 제기한 열린공감TV 전 대표 등 6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정천수 전 열린공감TV 대표와 기자 등 6명을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위반(허위사실공포)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김 여사와 전직 차장검사와의 동거설, 김 여사가 가명을 이용한 접대부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설' 등을 방송했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경기 남양주시 열린공감TV 본사 사무실 및 정 전 대표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당시 압수수색은 이들을 대상으로 경찰에 접수된 14건의 고발 건 중 명예훼손 등 총 7건에 대한 수사를 위해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측은 "지난 대선 전후 총 14건의 고소 및 고발을 처리해왔다"며 오는 9일로 공소시효 만료가 임박한 공직선거법 위반은 검찰 송치로 종결하고, 명예훼손 고발 사건은 계속 수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백담 기자 dam@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